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선소식

 

‘18년 조선해양 신년인사회 개최
번호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98 날짜 : 2018-01-12
 

 2018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가 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산업기반실장, 전호환 부산대 총장, 김기영 부산시 경제부시장, 강환구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1.11(목) 16:00 부산 누리마루에서 개최됐다.

 이날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공업협동조합,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한 신년인사회에는 산학연 대표 100여명이 참석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지난해도 수주불황으로 많은 동료들을 떠나보내야 했던 힘든 시기였다고 회상하며, 올 한 해도 2016년 수주절벽에 따른 건조물량 감소, 낮은 선가, 원화강세와 철강재 가격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확보 어려움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은 한 해가 될 것으로 우려했다. 다만,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선박 수요 증가 등으로 수주물량 증가가 기대 된다며, 지속적인 기술경쟁력 강화와 상생협력을 통해 수주를 확대하여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하자고 결의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문승욱 실장은 일감화보를 위한 공공선박 발주 확대. 친환경.자율운항 기술 개발 지원 등을 포함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올 1분기 중 마련하고, 해수부, 금융위 등 관계부처와 상생협의채널을 구성.운영하는 등 업계의 어려움 해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부 기업인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일자리안정기금, 사회보험료 경감 등을 통해 업계 부담을 최소화하여 소득주도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업계에서도 과당경쟁을 억제하고 시장을 함께 만들어 간다는 생각으로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업계에 당부했다.

<기사출처 : 일간조선해양>

 

“2018-2019, 조선업 마지막 고비”
해양진흥公 7월 출범- - -상생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