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중소선박 공동발주단 출범

  • 등록일2024-04-03

  • 조회수215

첨부파일

해양수산부는(장관 강도형) 4월 2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 대회의실에서 노후 연안선박 현대화를 위해 연안해운업계와 중소조선업계, 이를 지원하는 정부, 정책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중소선박 공동발주단’협약식을 개최했다.

‘중소선박 공동발주단’은 2023년 수립한 「연안교통 안전 강화 및 산업 육성 대책」에 따라 노후 연안선박의 대체 건조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운영되는 것으로 연안해운업계[한국해운조합], 중소조선업계[본 조합], 현대화 펀드[세계로선박금융(주)] 및 정책금융기관[한국해양진흥공사]으로 구성됐다.

중소선박 공동발주단은 이번 협약에 따라 ▲선박 건조 지원창구 일원화, ▲동일 선종 선박 공동 발주 지원, ▲선박 건조 및 금융 정보제공과 자문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연안해운 업계는 노후 선박 대체와 온실가스 감축에 필요한 친환경 선박 건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우수하고 신뢰할 수 있는 국내 중소조선소를 확보하고, 중소 조선업계는 안정적으로 일감을 확보할 수 있어 연안해운업과 중소조선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은 “최근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으로 중소 연안 선박을 건조할 조선소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이번 햡약이 해결의 실마리가 되어줄 것”이라며, “국민 안전을 위해 노후 연안선박 현대화를 지속적으로추진해 나가는 한편, 연안해운업과 중소조선업이 협력하여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전

본조합 2024년도 정기총회 개최

다음

중소 공공선박 발주 불합리한 킬러규제 개선으로 성장 활력 지원한다